여행정보

[미니 상식] 카자흐인의 기원과 유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천산투어 댓글 0건 조회 685회 작성일 24-03-27 13:41

본문

   (한인일보)  최재형  기자  = 카자흐스탄의 원주민인 카자흐인의 역사는 복잡하기그지없다. 카자흐스탄 땅에서 오랜 세월에 걸쳐 100여 개의씨족과 종족과 민족의 운명이 교차했기 때문이다. 현 카자흐 민족의 직접조상은 기원전 1세기경 현재의 카자흐스탄 영토에 정착한 터키계와 몽골계 종족이다. 카자흐스탄땅에 들어온 터키계 종족은 선주민이었던 유럽계의 스키타이 등의 종족들과 섞였고 거기에 13세기 몽골군의침입이후 몽골계의 요소가 새로이 더하여져 현재의 카자흐인이 형성된 것이다. 학자들에 따르면 기원 전후카자흐인에게는 유럽 인종적 요소가 70%를 차지했었는데 지금은 반대로 터키 및 몽골 인종적 요소가 70%를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카자흐인의 민족적 기원이 복잡한 만큼 ‘카자흐’란명칭이 언제 나타났는지도 명확하지 않다. 카자흐인에 관한 최초의 주목할 만한 정보는 11세기 터키의 서한문에 기록되어 있다. ‘카자흐’라는 민족 명칭의기원에 관해서는 오랜 기간 동안 학자들간 논쟁이 있었지만, ‘카자흐’란 명칭은 자기의 종족에서 떨어져나와 생활하는 사람을 지칭하며, 나중에는 독립적 생활을 영위하는 자유인을 뜻하는 말이 되었다는 것이통설이다.
   카자흐인들은 오랫동안 통일국가를 형성하지 못하고드넓은 땅에서 느슨한 몇 개의 세력권으로 나뉘어져 있었다. 그러다가1219년 몽골제국이 카자흐스탄을 점령하여 차카타이 한국(汗國)이 세워지면서 카자흐스탄 지역에 거주하던 주민들을 카자흐인으로 통칭하게 되었다.
   이후 카자흐 영토에는 15세기경 카자흐인이 주축이 된 카자흐 한국이 출현하였고, 이후 대올다(Great Horde : 카자흐 남부), 중올다(Middle Horde : 카자흐 중부), 소올다(Little Horde : 카자흐 서부)로 분열되어 호족들이 할거하는양상을 보였다. 3개 올다는 18세기 중엽 동쪽으로부터 알타이계유목민족 국가인 중가리국의 침입을 받아 러시아 황제에게 보호를 요청하면서 점차 러시아의 영향권 하에 들어가게 되었고, 1860년대에는 러시아 제국에 편입되었다.
  소련 혁명후 카자흐스탄은 공산당의 민족정책에따라 1923년 자치공화국이 되었다가 1936년 연방공화국으로승격, 1991년 소련의 해체와 함께 카자흐스탄 공화국으로 독립하였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영합니다.
처음이신가요?

TOP